계약 시 유의사항

서면계약 / 약관 / 피해보상 규정 확인

계약 시에는 반드시 구두나 전화계약이 아닌 관인 계약서를 사용한 서면계약을 해야 하며, 차량, 실 작업인원 및 에어컨 및 기타 부대서비스 내용을 명확히 기재해야합니다. 더불어 식사비용, 수고비 등의 미요구 사항을 포함하여 추가운임 시비를 미연에 방지하는 편이 좋습니다.

약관을 및 피해보상규정을 미리 확인하여 소비자에게 불리한 조항은 없는지, 법규상의피해보상규정과 상이하지는 않은지 확인해야 합니다. 특히 해약 시 일정에 따른 손해배상 방침이 달라지니 사전에 협의가 이루어져야합니다.


방문견적 및 사전 계약

대체적으로 방문견적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. 이사 전 후 가옥의 구조 및 배치, 작업환경, 물량에 따라 투입 차량 및 인원, 시간 차이가 나고 그것은 최종적으로 운임에 영향을 미칩니다.  그러므로 반드시 방문 견적을 받아야만 서로 간에 의견차이를 줄여 합리적인 결론에 도달 할 수 있습니다.

성수기일 경우에는 한 달 전 예약이 가득 차므로 미리 계약을 완료해야 합리적으로 이사를 할 수 있습니다.


정식 사업자 이용 및 보증보험 가입

이사는 정식 사업자를 이용해야 합니다. 각 지역의 신뢰성있는 업체를 이용하시길 바랍니다.

소비자보호원에서 실시한 설문조에 따르면 이사경험소비자의 49.5%가 이삿짐의 훼손,파손, 분실을 경험하였으나 이중 76%가 피해보상을 제대로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 피해보상이행 보증보험(500만원이상)에 가입한 관허업체의 선택은 필수적입니다.


사전 일정확인 및 이사 환경 검토

이사를 정확한 일정에 맞춰 하도록 계약에 명시하고, 협소한 도로에 주차한 차량으로 인해 화물차 진입에 문제가 없도록 사전에 조치를 취하는 것이 현명합니다.

이사갈 집의 작업환경을 자세히 설명해야만 추가운임 시비를 줄일 수 있습니다. 대문 앞 주차가 가능한지, 골목에 5톤 화물 차량이 진입할 수 있는지, 계단 폭이 얼마나 되는지, 창문, 베란다 앞에 전깃줄 등으로 인해 사다리차를 사용 못하는 것은 아닌지 등의 위험 요소를 사전에 알려주어야만 일정대로 이사서비스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.

사전 협의 시 전달 되지 않은 문제로 추가인원, 차량, 시간 투입 시 발생되는 운임시비는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좋습니다. 어려운 환경이라도 사전에 충분한 협의가 된다면 추가 운임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자체 해결 방안을 모색할 수 있습니다.


귀중품  및 피해사실 확인서

귀중품은 개인적으로 운반 하는 것이 좋습니다. 또한 고가품이나 파손의 우려가 있는 귀중품은 이사화물이 아닌 개별적인 방법으로 보관 및 운송하는 것이 좋습니다. 중요물품에 대해서는 목록을 작성하여 차후 분실 및 이상유무를 체크하는 것이 현명한 대처입니다.

만약 이사당일 물품의 파손, 분실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면 현장에서 피해사실에 대한 확인서를 받아야합니다.  필요 시 사진촬영 후 즉시 현장 담당자에게 피해보상을 고지해야합니다.